[장기왕] “세상에서 가장 의미 있는 퇴직금” (정다원 감독,2017)

2019.08.09 12:19한국영화리뷰

012345678910111213

2019년 8월 10일(토) 00:45분 KBS 1TV 독립영화관 방송

 

 

올 봄 개봉되어 깜짝 흥행성공을 거둔 라미란-이성경 주연의 영화 <걸캅스>의 감독은 정다원이다. 영화의 내용 때문에, 그리고 이름 때문에 여자인줄 알았는데, 어럽쇼 남자였다. 그 남자감독 정다원은 2017년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이란 작품으로 데뷔했다.  이미 ‘반칙왕’을 거쳐 ‘족구왕’,‘오목소녀‘ 까지 등장했기에 ’장기‘와 ’가락시장‘, 그리고 ’레볼루션‘의 결합이 궁금해질 것이다. 

영화는 사회에 갓 진출한 청춘의 이야기이다. 고등학교 때 연극무대에 잠깐 올랐던 두수(정두원)는 가락시장 청과물센터에서 겨우 일자리를 구한다. 밤 12시 출근, 아침 10시 퇴근, 힘들어서 중간에 그만 두면 위약금 3배 낸다는 노예조건으로 일하기 시작한다. 걱정하시는 엄마를 위해 좋은 직장 다닌다고 말하고, 집을 나설 때는 항상 깔끔한 양복 차림이다. 그런 두수에게도 꿈이 생겼다. 갑자기! 자신의 장기 실력이 굉장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때맞춰 고등학교 연극반 때 짝사랑했던 민주(최시온)를 우연히 만나게 되어, 자신의 삶 말고 다른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킬 기회를 잡게 된 것이다. 두수는 가락시장의 노동조건을 바꿀 것인지, 탑골공원의 노인 복지정책을 뒤집을 것인지. 제목만큼 뒷이야기가 흥미진진해진다.

영화에는 ‘체 게바라’의 이름도 등장한다. 감독은 체 게바라 평전 서문에 적힌 그의 명언 “우리는 현실적이어야 한다. 하지만 가슴 속엔 큰 꿈을 꿔야 한다”에 필이 꽂힌 모양이다. 어쨌든 정다원 감독은 아르바이트로 돈을 벌면서 제작비(인건비)를 마련해야할 만큼 치열하게 독립영화 ‘장기왕’을 완성시켰다.

영화는 ‘가슴 속엔 큰 꿈이 없을 것’ 같은 청년 두수의 뜨거운 청춘의 삶을 담고 있다. 힘든 일이지만 중요한 것은 ‘버티고’ 있다는 것이다. 두수의 이야기에 공감을 할 즈음에 누나 두희(박예영)의 사정에 신경 쓰이게 된다. 대한민국 직장생활의 애환이 녹아있다. 매일 회식하고, 노래방에서는 부장이란 놈이 끈적끈적하게 달라붙어 브루스를 춘다. 뒤집고 싶지만, 오늘도 참는다. 결국 회사에 고발도 하지만 돌아온 것은 “조직의 안정성. 퇴직금 두둑이 줄 테니 입 다물라!”는 회유. 아마도, 누나 두희 이야기의 연장선이 <걸캅스>에서 폭발한 듯하다. 

영화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에서는 장기대결이 펼쳐지지만 그게 핵심은 아니다. 가락시장에서 촬영되었지만 가락시장만의 문제는 아니다. 체게바라 급 레볼루션이 이뤄지는 것도 아니다. 그저 독립영화일 뿐이다. 하지만 독립영화로서의 미덕과 신인감독의 패기, 그리고 대한민국 청년의 아름다운 미래가 느껴지는 소품이다. 오늘 밤 12시 40분. KBS 1TV <독립영화관>에서 방송된다. 

참, 주연배우 정두원과 감독 정다원은 형제가 아니란다. 감독 정다원은 연기도 한다. 두수의 단짝인 중국집 배달부 낙훈을 연기한다. (박재환)

 

 

 

[스페셜] ④ 단호하고 단단하게 - 박예영

-연기의 시작은. =건국대학교 영화과(09학번)에 입학하면서. 연기를 하지 않으면 평생 후회할 것 같아서. 무작정 원서를 냈고 운 좋게 합격했다. -데뷔의 순간은. =단편 <월동준비>. 이 영화로 제12회 미쟝센단편영화제, 제14회 대구단편영화제 등 영화제라는 곳에 처음 가봤다. -어릴 땐 어떤 아이였나. =드라마 보며 연기 ...

www.cine21.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