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르] 중동의 화약고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하니 아부 아사드 감독 Omar, 2013)

2015.02.05 10:363세계영화 (아시아,아프리카,러시아,중남미)

‘세계의 화약고’, ‘중동의 화약고’라 불리는 곳은 대개 이 지역이다. 이라크, IS창궐지역, 그리고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일대이다. 그중 ‘이스라엘의 비극’, 혹은 ‘팔레스타인의 비극’은 2차 세계대전의 종전과 함께 시작되었다. 물론 그 씨앗은 2천 년 전에 뿌려졌지만. 시나이반도 땅에 이스라엘이 정착하고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점점 그곳에서 내쫓기고 생존의 공간이 축소되어왔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마저 격렬히 비난하는 것은 이스라엘에 의한 일방적인 장벽설치(West Bank barrier)이다. 이스라엘은 테러공격을 차단한다는 명분으로 지난 2002년부터 요르단강 서안에 총길이 712킬로미터의 장벽공사를 하고 있다.(현재 62%완공되었단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주거지역을 높다란 콘크리트 장벽으로 에워싸고는 삶의 거주지역을 제한할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고사작전을 펼칠 모양이다. 바로 그 그곳에서 어떤 상황이 펼쳐지고 있는지 생생하게 볼 수 영화가 개봉된다. ‘오마르’(OMAR)이다. 하니 아부 아사드 감독은 이스라엘 땅 나사렛에서 태어난 팔레스타인인이다. 자신이 태어나 자라면서 보고 듣고 느낀 것을 영화에 옮기고 있다. 그가 팔레스타인의 현실을 그린 ‘천국을 향하여’(06)와 이 작품 ‘오마르“(14)는 팔레스타인을 대표하여 아카데미 외국어상 후보에 올랐었다.

팔레스타인 청년 오마르는 여자친구 나디아를 만나기 위해 장벽을 수시로 넘나든다. 오마르는 빵을 굽고 힘들게 살지만 나디아가 있어 행복하다. 그도 혈기 넘치는 팔레스타인인답게 이스라엘에 대해서는 원한에 차있다. 오마르는 나디아의 오빠인 타렉과 친구 암자드와 함께 셋이서 이스라엘에 대항한다. 이들은 한밤에 이스라엘 군부대에 총격을 가해 이스라엘 군인을 죽인다. 당연히 이스라엘은 보복을 시작한다. 이스라엘 비밀경찰은 집요하게 이들을 추적하여 오마르를 붙자고 고문한다. 누가 총을 쏘았느냐고. 오마르는 협박과 강요로 이중간첩이 된다. 하지만 오마르는 친구도, 나디아도, 팔레스타인의 기개도 버릴 수가 없다. 그런데 자신이 배신자라는 오명을 무릅쓰고 지킨 비밀이 상상도 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한다. 누가 누구를 배신하고, 누가 또 이중간첩인지. 오마르는 믿을 수 없는 비밀과 거짓말 사이에서 마지막 ‘배신’을 하게 된다.

영화의 배경이 되는 ‘서안지구’(West Bank)는 이스라엘의 서쪽 지중해 쪽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다. 이스라엘의 동쪽이자 요르단의 서쪽 지역이다.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지역으로 상정되었고 현재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영토로 국제법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현실은 이스라엘의 점령지가 되었고, 이스라엘은 장벽건설이라는 초강수로 이 지역을 통제하고 있는 것이다.

이 지역이 안고 있는 불안정한 정세는 지난 70년간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불씨가 되어왔다. 당연히 2차 세계대전 종전을 전후하여 영국 등 서구열강의 오판(아니면, 어쩔 수 없는 신의 한수) 때문에 지금도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고통 받고 있는 것이다. 영화 ‘오마르’는 그런 팔레스타인 사람의 처량한 삶의 방식을 보여준다. 이라크만큼 석유가 있는 것도 아니고, IS만큼 독기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이제는 아라파트 같은 영웅이 있는 것도 아니고.

‘오마르’를 통해 팔레스타인 감독은 팔레스타인의 현실을 직시하게 만든다.(박재환, 2015.2.5.)

[오마르|Omar, 2013] 감독: 하니 아부 아사드 출연: 아담 바크리, 림 루바니, 왈리드 주에이터 개봉:2015.2.5. 

[위키 Omar(영화)|Israeli West Bank barrier]

'3세계영화 (아시아,아프리카,러시아,중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테이션7] “소련우주선이 고장났어요!” (클림 시펜코 감독 Salyut 7, 2017)  (0) 2018.07.01
[그들이 아버지를 죽였다: 캄보디아 딸이 기억한다 ] 안젤리나 졸리의 킬링필드 (First They Killed My Father, 캄보디아/미국,2017)  (0) 2017.09.20
[세일즈맨] 세일즈맨, 욕망이라는 이름의 장의차 (아쉬가르 파라디 감독,2016)  (0) 2017.08.22
[어느 독재자] "독재자는 죽어서 깨우친다" (모흐센 마흐말바프 감독 The President 2014)  (0) 2017.08.22
[런치박스] 잘못 배달된 운명의 도시락 (리테쉬 바트라 감독 Dabba, The Lunchbox, 2013)  (0) 2017.08.16
[오마르] 중동의 화약고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하니 아부 아사드 감독 Omar, 2013)  (0) 2015.02.05
[볼쇼이 스페셜 갈라] 240년 전통 볼쇼이 예술혼의 정수 (바실리 시나이스키 감독 Bolshoi theatre’s reopening gala 2011)  (0) 2014.03.05
[스탈린의 선물] 수령동지의 ‘핵폭탄’급 선물 (루스템 압드라쉐프 감독 The Gift To Stalin 2008)  (0) 2008.10.08
[천국의 미소] 천국의 향기, 천국의 색깔 (마지드 마지디 감독 The Color of Paradise,1999)  (0) 2008.04.05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이란어린이는 어떻게 단련되었는가?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 Where Is The Friend’s Home? 1987)  (0) 2008.04.05
[갈리폴리] 런닝맨 트루퍼스 (피터 위어 감독 Gallipoli 1981)  (0) 2008.04.04